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정.동정
은수미 성남시장 현장 목소리 듣는다…새해 인사회
수정·중원·분당구별 1개 동씩 야간 토론회도 열려
기사입력: 2019/01/21 [06:41]  최종편집: snreport.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성남리포트

 

은수미 성남시장이 오는 1월 22일부터 2월 22일까지 17곳 장소에서 ‘2019년 시민과 새해 인사회’를 연다.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 시정에 반영하려는 행보다.

이번 인사회는 50개 동 주민, 5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은수미 성남시장이 주요 시책을 시민에 직접 설명하고,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성남시의 올해 시책 중점 방향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성남 만들기, 시민이 시장인 시민주도 행정, 사람 중심의 맞춤형 도시재생, 문화가 살아있는 공간 조성 등이다.

민선 7기 출범 후 개최한 50개 동 시민과 인사회(2018.7.10.~8.16) 때 주민들이 건의한 도로교통, 재개발, 상권 활성화, 복지 관련 등 1060건의 사안에 대한 처리 결과도 알려준다.

야간 토론회도 시범 도입해 3차례 열린다.

 

수정·중원·분당구별 1개 동씩 선정한 마을 현안을 공론화해 지역 주민이 함께 풀어가려는 취지다. 

야간 토론회 일정과 의제는 ▲1월 22일 오후 7시 은행2동 행정복지센터 ‘치매 안심마을 조성’ ▲1월 24일 오후 7시 판교동 판교청소년수련관 ‘판교 25통 마을 만들기 특화지역 육성’ ▲1월 31일 오후 7시 태평1동 행정복지센터 ‘지역주민이 공감하는 밀리언공원 조성’ 등이다.

 

시는 이번 인사회를 통해 민선 7기의 비전을 지역주민과 공유해 시정을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만들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