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의회
내실 있는 신년 성남시 의정 청사진
인터넷신문 경기도청 출입기자협회
기사입력: 2019/01/28 [20:17]  최종편집: snreport.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성남리포트

 

▲     © 성남리포트

 

 

시민의 복지증진, 생활안정을 위해 판교·위례·분당 등 신시가지 입주기업 등의 첨단 일자리창출과 특례시 지정에 역점을 두고 100만 시민을 업고 현장을 직접 뛰는 현장소통의 생산적 의정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신년의 의정목표를 ▲의정기능 활성화 ▲현장소통 민원 확대 ▲특례시 추진에 박차 ▲첨단 일자리창출 ▲지방분권법 개정을 목표로 35명의 의원이 뭉쳐 의정현안 실행에 앞장서겠다는 알찬 청사진을 밝혔다.

1. 의정현안으로는 금년 2회의 정례회기(5회의 임시회 43일 포함) 84일을 열어 ▲정책의회 ▲혁신의회 ▲정의평등을 추구하는 의정을 펼쳐나갈 것이다.

2. 올해는 성남시 14개 지역구 의원들과 시민들이 직접 현장에서 만나 허심탄회한 민원을 수렴하여 의정에 반영할 것이다.

3. 의정방향은 ▲조례정비특위 ▲민간위탁사무특위 조례운영에 역점을 두고 의정연구단체 활동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4.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각 지역 소상공인과 지역상인연합회 간담회 등을 통해 지원방안 강구

사진촬영 정지홍 국장

 
5. 지역의 현안사안으로 본시가지 내 개발사업 추진으로 원주민들이 밀려나 소외되는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방지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6. 특례시지정 기준을 100만 이상 인구수로 산정한 정부의 지방자치법 개정안 재검토를 촉구하고 있다.
(1) 성남시 인구는 96만이지만 서울에 인접해 용인·광주 등지에서 출퇴근하는 유동인구 외국인까지 합하면 실질행정 수요는 140만에 이른다.
(2) 2018년 기준 ▲시 재정 자립도 63.5% ▲예산규모 전국 기초단체 중 세출예산만 3조원에 달하고 연간 민원인 수만도 전국 기초단체에서 4번째(955,999명)에 이른다.

7. 현재 지방분권 정책이 시급한 것은 지역별 편차와 규제문제에도 있고 기초단체마다 수당 등에도 차이가 크며, 현재 집행부와 의회관계만 보아도 집행부에만 권한이 몰려 있는 실정에서 진정한 분권은 이뤄낼 수 없는 현실로 지방분권 정책의 시급성을 역설한다.

8. 현재 성남시가 추진 중인 성남형 첨단 일자리 등 1만개 창출 사업에도 상생협력으로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

▲ 성남시의회 전경     © 성남리포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