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문화.행사
환경뮤지컬 ‘100살 모기 소송사건’, ‘마루의 파란하늘’
오는 2월 9∼10일 모두 6차례 무료 공연
기사입력: 2019/02/01 [17:03]  최종편집: snreport.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성남리포트

 

▲     © 성남리포트


어린이의 시각에서 환경 문제를 풀어낸 환경 뮤지컬 공연이 성남시에서무료로 열린다.

 

성남시는 오는 2910일 시청 온누리홀·성남아트센터에서 사회적기업인극단 날으는 자동차가 만든 지구를 지켜라16,17번째 시리즈 공연을무대에 올린다.

 

100살 모기 소송사건은 겨울이면 사라져야 하는 모기가 죽지 않고 100살까지 살면서 사랑하는 아이를 물어대자, 뿔난 엄마가 고소했다는 이야기로 지구온난화로 인한 환경문제를 쉽고 재밌게 체감할 수 있다.

 

▲     © 성남리포트

 

마루의 파란하늘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으로 인해 파란하늘을 잃어버린 미래 아이들의 이야기다. 호흡기 질환으로 밖에서 뛰놀 수 없는 동생 시우, 그리고 동생 병원비를 벌기 위해 밤낮으로 일하는 엄마를 대신해동생의 곁을 지키는 시온의 이야기다. 요사이 전국적인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내용이다.

 

중학생으로 구성된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직접 주체가 되어 환경을 이야기함으로써 또래들 공연 관람을 통해 어린이들 스스로 환경에 대한 관심과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

 

100살 모기 소송사건29() 오후 2, 430, 7시에 성남시청 온누리홀에서 열리며, 마루의 파란하늘공연은 210() 오전 10, 오후 2, 6시에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열린다.

 

어린이, 청소년, 학부모 등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별도 예약 접수는 없고, 100살 모기 소송사건은 회당 600, 마루의파란하늘은 회당 300명 공연 관람이 가능하다.

 

성남시는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환경의 중요성과 환경문제에 대한 절실함을 인식하고, 실천을 통한 환경문제 해결을 알려주고자 이번 환경뮤지컬 공연을 마련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