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굿바이 성남종합!’ 성남FC, 상주전 끝으로 성남종합운동장과 안녕
기사입력: 2019/06/27 [09:36]  최종편집: snreport.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성남리포트

 

▲     © 성남리포트


 

- 28() 상주전 끝으로 리그 잔여경기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진행.

- 원도심 시민들의 폭발적 반응, 지난 시즌 대비 약 3배 관중 증가하기도.

 

2009년 이후 10년 만에 리그가 진행 중인 성남종합운동장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금주 금요일 밤 펼쳐진다.

 

성남FC28() 오후 730분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상주상무와의 홈경기를 갖는다. 성남은 이 경기 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잔여 시즌을 치른다.

 

성남은 올 시즌, 과거 성남일화가 K리그 3연패를 이뤄낸 경기장 사용을 통해 올드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원도심 시민들의 K리그 유입을 통한 축구 붐 조성을 위해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상반기 홈경기를 진행했다.

 

1984년 건립된 오래된 경기장임에도 불구하고 팬들에게 쾌적한 관람환경을 제공하고자 라커룸, 화장실 등을 개보수하고 매표소, MD샵 신규 설치 및 도색 작업, 현수막 설치 등을 통해 팀의 고유 컬러인 블랙에 맞는 브랜딩으로 경기장을 꾸몄다.

 

그 결과, 홈 개막전에서는 올 시즌 최다인 11,238명의 유료 관중이 경기장을 찾는 등 9경기 평균 6,211명의 유료 관중이 입장, 지난 시즌 대비 약 3배의 증가율을 보이며 성공적인 홈경기를 치러왔다. 구름관중 속에 성남은 홈 9경기 243패를 기록 중이다.

 

성남은 잔디, 전광판 등을 새롭게 설치한 탄천종합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겨 올 시즌 흥행을 이어가려는 계획이다. 한편, 성남은 금요일 상주전에 선착순 3,000명 음료수 제공, 작곡가 DJ코아의 플룻 라이브 연주, U20 월드컵 준우승 박태준 선수 축하 기념식, 선수단 팬사인회 등 마지막 성남종합운동장 경기의 피날레를 장식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로 팬들을 맞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