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정.동정
은수미 성남시장, 판교 공공임대아파트 입주민 대표와 면담 가져
은수미 “성남시가 관련법 임의로 판단할 권한 없어.... 관련 부처와 다양한 방법 협의 노력”
기사입력: 2018/10/09 [14:00]  최종편집: snreport.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성남리포트

 

▲     © 성남리포트


은수미 성남시장은 8일 시 청사 내에서 무단점거 농성중인 판교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대표자와 면담을 갖고 성남시가 관련법을 임의로 판단하거나 적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설명했다.

 

은 시장은 이날 시청 회의실에서 대표자 3명과 대화의 자리를 갖고 입주민들이 주장하는 입주자 모집 공고 당시의 주택가격으로 분양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확인해 본 결과 법 해석이 다르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은 시장은 입주자 모집공고 당시 주택가격은 임대료를 산정하기 위한 기준가격이고 임대주택법 상 10년 임대는 감정평가금액 이하로 규정하고 있다성남시는 국토부 관련법에 대해 국토부 등 관련부처의 해석을 따를 수밖에 없으며, 입주민들이 법 해석을 달리하며 요구하는 사항에 대해 시가 임의로 적용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725일 다른 대표자들과 가진 면담에서도 충분히 설명했다법 해석과 관련해 개입 할 수 있는 부분이 없어, 7월 면담 이후 다양한 방법에 대해 국토교통부, 민간사업자와 협의하기 위해 지난 두 달간 적극적으로 접촉하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입주민 대표자들은 입주자 모집을 승인해 주는 기관이 성남시이고 분양전환가격을 승인하는 기관도 성남시라면서 입주자 모집 공고 당시의 주택가격으로 분양 전환 받을 수 있도록 시에서 승인해 달라고 계속해서 주장하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은 시장은 국회에서 만들어진 법령을 시에서 임의로 판단해 승인할 수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전했다.

 

앞서, 판교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대상 4개 단지 총 1,692세대 가운데 39%661세대가 임대기간 5년이 지난 후 감정평가시세를 적용해 조기 분양전환 받은 바 있다.

 

2018. 10. 9.()

성남시 공보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