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은수미 성남시장, 1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이은성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8.13 23:4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오후 성남시청 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8.14) 기념식에 참석했다.

 

앞서 오전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기업대표자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던 은 시장은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같은 경제적 조치도 있었고, 일본 덕에 대한민국이 발전하게 되었다고 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다라고 말했다.

 

일본은 수십 년간 한국을 착취했고, 독일은 세계대전 이후 국제법상 인도에 반하는 죄로 전범국이 되었지만, 한국전쟁 발발과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으로 전범국에서 제외되어 지금의 경제적 부국이 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이러한 역사적인 사실에도 불구하고 240여분의 일본군위안부피해 할머니가 계셨음에도 20여분의 어르신들만 생존해 계실 때까지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개탄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념사에 이어 은 시장은스스로 과거를 밝힌 것은 아픔이었지만 당당하고 용감하게 나서 주신 그 뜻을 이어받아 끝까지 함께 일본의 배상과 사죄를 받아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성남시에서는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대한민국을 어떻게 지켜왔는지 독립운동가 웹툰을 제작해 연재하고 있고, 앞으로도 이용수 할머니와 독립운동가분들의 뜻을 받들어 당당하게 그 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야탑동 CGV로 이동해 나이는 구십넷, 이름은 김복동입니다 를 관람한 은 시장은 송원근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의 실상과 그 의미를 되돌아 보았다.

 

한편,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1991814일본군위안부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2019. 8. 13.()

성남시 공보관



 

[ Copyrights © 2017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황송로 77(래미안금광아파트 109동 2203호) ㅣ  관리자
ㅣ 대표전화: 010-2625-9718 ㅣ 전자우편 : jun010627@naver.com 등록번호 : 경기,아50537 ㅣ 등록일 : 2012년11월14일
ㅣ 대표 : 이은성 ㅣ 발행/편집인: 이은성 ㅣ 개인정보책임자 : 이은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성 . 
Copyright ⓒ 2012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