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2경기 연속 결승골 AS 최병찬, 투지로 팀의 2연승을 이끌다!


이은성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7.31 16:2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
상주전 극적 결승골 도와, 지난 수원전 이어 2경기 연속 결승골 AS로 팀 승리 기여.

- 특유의 부지런함 앞세운 만점활약, “다음 경기는 골로 승리 기여할 것각오 다져.

 

성남의 날쌘돌이최병찬이 투지를 앞세워 2경기 연속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성남FC30() 오후 730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상주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성남은 2연승에 성공, 하위권 팀들과의 격차를 벌리며 반등에 성공했다.

 

결과는 해피엔딩으로 이어졌지만 과정은 쉽지 않았다. 성남은 경기 내내 상주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무더위 속에 습도까지 더해져 선수들의 경기 중 피로도 역시 어느 경기보다 상당했다.

 

00으로 경기가 마무리 될 것 같았던 후반 44, 성남은 후반기 새롭게 팀에 합류한 박원재의 시원한 중거리슛이 터졌다. 순위권 싸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하위권 팀과의 격차를 벌릴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던 만큼 이 날 승리는 의미가 있었다.

 

박원재의 결승골 못지않게 돋보였던 장면이 있었다. 바로 성남의 신데렐라최병찬의 투지가 만들어 낸 도움이었다. 최병찬은 엔드라인에서 공이 거의 나갈 것 같았던 순간, 상대의 볼을 가로채 정확하게 크로스를 연결, 박원재의 골을 도왔다. 지난 공교롭게도 지난 수원전 극적으로 터진 공민현의 결승골을 도운 순간과 너무나 흡사한 장면이었다.

 

이날, 경기 후반전 시작과 함께 이재원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밟은 최병찬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득점 기회를 생산해냈다. 슈팅을 때리기 위해 공간을 만들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고 결승골 역시 특유의 부지런함이 가져온 값진 결과물이었다.

 

2경기 연속 결승골을 도운 최병찬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뛰어보자는 생각으로 했던 것이 운 좋게 도움으로 이어진 것 같다. 다음에는 시원한 득점으로 팀의 승리에 기여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성남은 4()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올 시즌 첫 3연승 도전에 나선다.

 

[ Copyrights © 2017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황송로 77(래미안금광아파트 109동 2203호) ㅣ  관리자
ㅣ 대표전화: 010-2625-9718 ㅣ 전자우편 : jun010627@naver.com 등록번호 : 경기,아50537 ㅣ 등록일 : 2012년11월14일
ㅣ 대표 : 이은성 ㅣ 발행/편집인: 이은성 ㅣ 개인정보책임자 : 이은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성 . 
Copyright ⓒ 2012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