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도, 무면허 조종 등 성수기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61건 적발


이은성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9.15 10:1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undefined


남한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면허 없이 수상레저기구를 운전하거나, 무등록 수상레저기구에 불법으로 승객을 태운 수상레저사업장과 개인활동자 등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6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0일부터 8월 29일까지 약 50일간 인천·평택 해양경찰서와 시·군 합동으로 가평, 남양주 등 남·북한강일대 11개 시군 128개 수상레저사업장 및 개인활동자들을 대상으로 단속을 추진한 결과, 총 61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면허 조종 12건 ▲무등록 사업 9건 ▲사업자 안전준수 의무위반 7건 및 ▲기타 1건 등 사법처분 29건과 ▲구명조끼 미착용 17건 ▲보험 미가입 9건 ▲정원초과 2건 및 ▲기타 4건 등 행정처분 32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A씨는 남양주시 수상레저사업장에서 면허 없이 수상오토바이를 운항하다 단속반에 적발됐다. A씨는 수상레저안전법 제20조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됐다.

 

여주시 소재 B수상레저사업장은 모터보트에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등을 연결해 운항할 때는 수상레저 견인보험에 가입해야 하는데도, 보험 미가입 상태에서 레저기구를 견인 운항하다 적발돼 수상레저안전법 제44조 위반으로 10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다.

 

김성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작년 85건에 비해 적발건수가 줄었지만 무면허 조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20%로 늘어나는 등 여전히 불법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며 “수상레저 안전감시원 대상 사전 교육 등을 강화해 경기도를 찾는 많은 분들이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7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황송로 77(래미안금광아파트 109동 2203호) ㅣ  관리자
ㅣ 대표전화: 010-2625-9718 ㅣ 전자우편 : jun010627@naver.com 등록번호 : 경기,아50537 ㅣ 등록일 : 2012년11월14일
ㅣ 대표 : 이은성 ㅣ 발행/편집인: 이은성 ㅣ 개인정보책임자 : 이은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성 . 
Copyright ⓒ 2012 성남리포트. All rights reserved.